아시아 15개국 기부 여건 들여다봤더니

조선일보

주선영 기자

미국에선 비영리, 재단 등필란트로피분야가 전체 GDP 2% 수준이다. 아시아에서도 전체 GDP2%가 기부 등 ‘필란트로피’ 목적으로 쓰인다고 가정해보자. 5070억 달러( 5724000억원) 규모로, 아시아 전역으로 들어오는해외 원조금보다 11배 큰 액수다(2015년 기준). 아시아의 고액자산가, 기업, 개인이 지역 내 문제를 해결하는 데 더 많은 자원을 기부하도록 할 수 있다면 훨씬 큰 변화를 만들 수 있다는 뜻이다. 아시아 내 기부 및 사회투자를 장려하기 위한 법제가 뒷받침돼야 하는 이유다.”

루스 샤피로<사진> 아시아 필란트로피 소사이어티 센터(Center for Asian Philanthropy and Society, 이하 CAPS) 대표의 말이다. 2013년 설립된 CAPS는 아시아 내 필란트로피 맥락과 현황 등을 연구하는 비영리 연구 및 자문기구다. 지난 1, CAPS에선 2년여에 걸친 야심찬 연구를 발표했다. 아시아 필란트로피 현주소를 짚는 ‘공익활동 환경평가지수(Doing Good Index∙이하 DGI)’가 바로 그것. 한국, 중국, 일본, 싱가포르, 홍콩, 대만,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15개국의 기부 관련 제도와 정책, 생태계를 비교한 연구다.

2013, CAPS를 설립하고 DGI 연구를 이끈 루스 샤피로 대표는 지난 10여년간 아시아 전역의 기업가, 고액자산가에게왜 더 많이 기부하지 않느냐고 물으면 국적 불문 국내 비영리를 신뢰할 수 없다는 대답이 돌아오더라아시아 내 비영리에 대한 신뢰가 굉장히 낮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했다. 그는아시아 맥락에서 필란트로피의 현황을 분석한 데이터가 나온다면, 막연한 불신을 없애고 신뢰를 높여 갈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CAPS를 설립한 이유를 소개했다. 지난 13, 아름다운재단에서 열린 DGI 결과 소개 차 한국을 찾은 루스 샤피로 CAPS 대표를 만나 아시아 필란트로피 현황과 한국의 현주소를 물었다

Q. 아시아에서 비영리∙사회공익단체에 대한 신뢰가 낮은 이유가 무엇일까.

“아시아의 여러 비영리단체들은 단체가 어떤 일을 하고, 임팩트가 무엇인지 잘 설명하지 못했다. 투명성 부분에서도 그렇다. 어떤 정보를 왜, 어떻게 소통해야 하는지 몰랐다. 정부도 규칙을 명확하게 정하고 사회에 소통해야 하는데, 관련 법제가 복잡하고 자주 바뀌었다. 그렇다 보니, 기업이나 개인 기부자로서는 정부가 비영리 단체를 신뢰하는 것인지 아닌지, 기부해도 괜찮은 것인지 파악하기 어려웠다. 아시아 전역에서 굵직한 비영리 스캔들도 여러 번 터지면서 신뢰 악순환을 강화했다.”

Q. ‘아시아 공익활동 환경평가지수(Doing Good Index)’에 대해 소개해달라. 

“아시아 15개국에서 기부와 관련한 제도 전반을 조사·비교했다. 해당 국가가 기부하기에 얼마나 좋은 여건인지 분석한거다. 크게 4가지 지표를 비교했다. 하나는 세금 및 재정 혜택이다. 기부를 할 때 정부가 어떤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지 봤다. 세금 혜택이 클수록, 그 정부가 더 많은 민간 기부가 이뤄지도록 장려하는 셈이다. 둘째로 기부 관련 규제 및 법 제도. 정부와 일하는 게 얼마나 쉬운지, 비영리 단체를 설립하거나 인증 받는 절차가 어떠한지를 분석했다.

셋째로 기부 생태계. 사회 전반적인 인식은 어떠한지, 인재를 유치하는 데 어려움은 없는지 등에 관한 부분이다. 끝으로 공익적인 미션으로 설립된 단체가 정부와 계약을 맺고 서비스를 조달할 기회가 있는지 확인했다. 정부에서 필요로 하는 물품이나 서비스를 비영리단체로부터 조달한다는 것은, 그만큼 사회공익단체를 신뢰한다는 것을 반증하기 때문이다.”

Q. 15개국을 비교했는데, 연구는 어떻게 진행했나.

“15개 국가 내 비영리를 연구하는 기관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중국의 재단센터, 칭타오 대학 기부문화연구소, 일본의 재단연합체, 도요타재단, 인도 가이드스타, 싱가포르 경영대학의 사회리더십연구소 등 총 28곳의 연구기관과 협력했다. 한국에선 아름다운재단 기부문화연구소가 파트너로 협력했다. 한 나라당 평균105개 기관, 1579명의 비영리단체 종사자를 상대로 166개 문항의 설문 조사를 진행했고, 80여명의 전문가 패널과 심층 인터뷰를 했다.”

Q. DGI 핵심 결과를 소개해달라.

심층 인터뷰, 설문조사, 정책 및 문헌조사, 언론 보도 등을 바탕으로 15개국을 0점에서 5점으로 분류했다. 결과적으로 4점을 넘긴 곳은 없었다. 지금으로선 일본, 싱가포르, 대만에서 기부 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가장 적절한 정책을 갖추고 있었다(Doing Well 그룹). 가령 싱가포르는 전 세계에서 기부금에 대한 세금 지원이 가장 큰 나라다. 기업과 개인 모두에게 기부금의 250%까지 소득공제를 해준다. 동시에 싱가포르 정부 산하에 있는자선 위원회가 비영리 전반의 설립이나 운영 감독을 총괄한다. 단체로선 상대해야 할 정부 부처가 하나로 통일되어있어 행정 비용 낭비가 적고, 정부는 단체들이 보다 용이하게 기부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거다. 세 나라 모두, 법제나 행정 절차가 다른 나라에 비해 직관적이고 이해하기 쉬웠다.”

Q.다른 나라는 어떤가.

필리핀,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한국 등이 ‘Doing Better’ 그룹에 속했다. 기부 문화를 장려하기 위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지만, 정책적으로 미비한 부분이 있거나 복잡한 경우다. 중국이나 인도, 파키스탄 세 나라는 그보다 낮은 ‘Doing Okay’에 해당한다. 이 세 나라에선 최근 몇 년간 기부금에 관한 여러 법제나 규제가 만들어졌는데, 기부 문화를 장려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 한 예로 중국에선 최근 통과된 ‘자선법(Charity Act)’에선 비영리단체에서 쓸 수 있는 행정비용을 10%로 제약하기도 했다. 인도에서는 지난해부터 해외에서 들어오는 기부금에 대한 규제를 뒀다.

끝으로 인도네시아와 미얀마는 최하위 그룹인 ‘Not Doing Enough’에 속한다. 두 나라 모두 민간 기부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회 인프라가 없다시피 하다. 미얀마에서는 개인이건 기업이건 기부금에 대한 세제 혜택이 전무하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비영리 단체를 운영한다고 해도 세금 혜택을 전혀 받을 수 없고, 기업 기부자에게만 세금 혜택을 제공한다.”

Q 아시아 15개국 필란트로피 환경을 짚었다. ‘아시아 필란트로피’의 특징을 꼽자면.

“아시아 필란트로피의 두드러진 특징은 비영리기관·기업·정부 사이에 암묵적인 ‘사회적 합의’가 존재한다는 거다. 기업은 정부의 정책 방향에 맞춰 기부했고, 정부에 반하는 성격의 활동에는 기부하지 않았다. 서구의 ‘필란트로피’ 양상과는 굉장히 다르다. 그렇다보니 아시아에선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 기부금이나 비영리 단체에 제공하는 세제 혜택을 늘린다는 것은, 공익 생태계를 키우겠다는 우회적인 메시지를 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보니 아시아 정부로서는 기부문화를 장려하는 정책을 만들 유인도 높다. 정부가 해결하려는 분야로 더 많은 민간 기부금이 들어오는 결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Q 한국의 현주소는 어떠한가.

한국에선 필란트로피 생태계가 지난 몇 년간 계속해서 커졌다. 이 분야를 지원하는 기업 자금도 늘었고, 필란트로피∙사회적기업∙CSR을 다루는 학과도 많이 생겼다. 그러나 한국은 규제 시스템이 복잡하고 어려운 나라로 손꼽혔다. 관련 법이 쪼개져 있었고, 이해하기 어려웠다. 비영리단체 입장에선 상대해야 하는 정부 기관 수도 가장 많았다. 주무부처 15, 그 밖의 지자체나 정부 산하 공공기관까지 포함하면 최소 35개 각기 다른 기관과 상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세제 장려 정책도 미흡했다.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소득공제가 아닌 세액공제를 하는 나라다. 현재 개인은 소득의 30% 한도 내에서 15% 세제 혜택을 제공하고, 기업은 100% 기부금에 대한 세액공제를 해주지만, 10% 한도를 뒀다 보니 미미한 수준이다. 비영리에 대한 신뢰가 부족하다는 것의 방증이다. 결과적으로 한국의 경제 수준 대비, 필란트로피 관련 법제가 일관성이 없고 미흡한 부분이 많았다. 새로운 정부가 들어섰고 공익법인 관련 법제를 개편하려는 목소리가 있는 것으로 안다. 법제와 정책이 보완된다면 필란트로피 공익 생태계가 이전보다 훨씬 커질 것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Doing Good?

7 May 2018 - 13 May 2018

THE GIVERS

China’s “super rich” joins the world in upping their commitment to philanthropic causes. Who’s the most generous in China? According to the latest Hurun USA-China Philanthropy List 2018, which ranks the most generous individuals from the U.S. and China, He Xiangjian, founder of Midea Group, an electrical appliance manufacturer, ranked fifth on the list with a US$1.18bn donation he made last July. Xu Jiayin, chairman of Evergrande, a property developer, made it to the eighth with his donation of US$540m last year. Other renowned philanthropists on the top ten list include Bill Gates, George Soros, and Mark Zuckerberg. 76 in China, and 290 in the U.S donated more than US$5m in the last 12 months till March; education, in the form of scholarship, and healthcare remain the two most preferred cause among philanthropists in the two countries.

Regulatory hurdles hinder foundations and social enterprises in China to jump on the impact investing bandwagon. Charitable foundations and social enterprises in China are keen to allocate capital to impact investing funds that are in alignment with their social or environmental agenda, but many are struggling with regulations in using their funds as a non-profit entity, observed Amanda Zheng, principal at China Impact Ventures, adding that similar restrictions do not exist in markets such as Hong Kong.

THE THINKERS

Philanthropists and technologists discuss their role in unleashing tech potential for social good. Paula Goldman, vice president of Omidyar Network, a philanthropic investment firm, led a panel discussion at the Global Philanthropy Conference on ways to leverage data with sensitivity to tackle the world’s greatest social challenges. The funders and practitioners in attendance contemplated the implications to humanitarian sector in unleashing data, such as satellite imagery, and geolocation data for humanitarian work. Attendees also talked about the risks, tradeoffs, and the norms to be set for ethical data usage. Despite skepticism in Facebook’s data privacy policy as the data breach scandal continues to unfurl, Chaya Nayak, who leads Facebook’s “data for good” initiative, said “the same data that is really powerful in building profit for the company could be equally, if not more, powerful in solving some of the world’s biggest challenges,” with reference to the disaster map work Facebook developed for humanitarian purpose.

THE NONPROFITS

China-NGO relations: ten years on after Wenchuan earthquake. Many sees the 2008 earthquake at Sichuan a watershed towards greater trust between the Chinese government and the nonprofits, but they remain uneasy bedfellows: the government may have realized the prowess and agility of the NGOs in disaster relief, but suspicion of some of these NGOs’ motives remain.

THE BUSINESSES

Ride-hailing with a cause in India. Ola has recently launched a crowdsourcing initiative on its ride-hailing platform to support India’s critical social issues. Riders in India can opt to contribute a sum of one rupee per ride. In partnership with Tata Trusts’ Alamelu Charitable Foundation, the crowdsourced sum will be allotted to strengthen cancer care in India.

THE INNOVATORS

Virtual technologies can transform how nonprofits communicate their message. Virtual technologies such as virtual reality (VR) and augmented reality (AR) have huge potential to transform how social messages are delivered. In this article, Susan Bales and Andrew Goldstein share their experience in adoption and utilization of these technologies for social good, as well as the pitfalls to avoid.

THE VOLUNTEERS

Ageing in place: Singapore trains volunteers to assist elderly in the community. The Singaporean government has trained volunteers, young and old, to engage with elderly in their neighborhood during their free time. Healthcare services and active ageing schemes available in Singapore are introduced to these volunteers in their training. As “Silver Generation Ambassadors”, they are expected to help point elderly residents in the community to the relevant support schemes depending on their needs.

THE TRUSTBREAKERS

South Korea regulator steps up its battle in taming the chaebols (article written in Korean). The Fair Trade Commission (FTC), which is the most powerful economic/private sector-regulating body in Korea, officially announced in its meetings with corporate executives of top ten chaebols in Korea that it will investigate into 57 corporate foundations of major conglomerates to identify issues of corporate foundations in aspects of tax and corporate ownership succession planning. FTC is expected to roll out comprehensive regulations in regard to these particular aspects of corporate foundations in the near future.

Child rape charge against Canadian aid worker raises alarm on loopholes in monitoring humanitarian staffers. The recent arrest of a prominent Canadian aid worker on suspected child molestation in Nepal brings to the fore once again the issue of monitoring international humanitarian NGO staffers dispatched to areas in crisis. This issue is only aggregated by limited government oversight common under such circumstances. “The absence of strict regulations means aid groups can be used as a cover for human traffickers and predatory behavior by humanitarian workers,” said Pushkar Karki, the head of Nepal’s Chief Investigation Bureau, the agency overseeing the case.

[더 나은 미래] 비영리기관 믿을 수 없어… 자산가·기업, 기부 안 늘린다

조선일보

[더 나은 미래] 비영리기관 믿을 수 없어… 자산가·기업, 기부 안 늘린다

루스 샤피로 아시아 필란트로피전문 연구센터 대표

“지난 20여 년간 아시아 내 고액 자산가나 기업가들을 많이 만났다. ‘왜 더 많이 기부하지 않느냐’고 물으면, 국적 상관없이 돌아오는 답이 똑같았다. 자국 내 비영리단체를 신뢰하지 못하겠다는 것이다. 아시아에서는 비영리단체에 대한 신뢰가 매우 낮다. 민간 기부를 촉진하기 위해선 낮은 신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봤다. 아시아 필란트로피 연구가 그 시작점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루스 샤피로〈사진〉 ‘아시아 필란트로피 소사이어티 센터(Centre for Asian Philanthropy and Society, 이하 CAPS)’ 대표의 말이다. 2013년 설립된 CAPS는 아시아 내 필란트로피(자선) 정책을 연구하는 기관이다. 내년 1월, 한국·일본·중국·인도 등 아시아 15국 기부 문화 제도와 환경을 비교한 연구 ‘공익활동 환경평가지수(Doing Good Index)’ 발표도 앞두고 있다. CAPS를 설립한 샤피로 대표는 1997년에 아시아 내 주요 기업인들의 모임인 ‘아시아 비즈니스 위원회’를 설립하고 10여 년간 사무총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아시아 내 기업 고위 네트워크를 이끌었던 ‘기업통(通)’이 ‘필란트로피 전문 연구기관’을 설립한 이유가 뭘까. 지난 7일, 아름다운재단 기빙코리아 기조 강연을 위해 한국을 찾은 그에게 아시아 필란트로피의 특성에 대해 물었다.

―10년 가까이 아시아 내 기업가 네트워크를 이끌었는데, 아시아 ‘필란트로피’ 전문 연구기관을 설립한 이유가 궁금하다.

“두 조직 모두 비슷한 고민의 연장선상에서 만들었다. 아시아 비즈니스 위원회를 설립했던 1997년은 외환 위기가 일어났던 해였다. 대량 해고, 실업 등 사회문제가 떠올랐고, 아시아 각국에서 기업의 사회적인 책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기업들을 모아 사회적인 역할을 논의하기 위해 만든 네트워크 조직이 ‘아시아 비즈니스 위원회’였다. 이후 10여 년간 고액 자산가·기업가와 네트워크를 맺으면서 아시아에선 비영리에 대한 신뢰가 굉장히 낮다는 걸 확인했다. 대부분 ‘(더 많이) 기부하지 않는 이유’로 ‘비영리를 믿기 어렵다’고 했다. 낮은 신뢰 문제를 해결해야만 더 많은 민간 자산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데 쓰일 수 있다고 생각했고, 아시아 필란트로피를 전문적으로 연구할 기관이 필요하다고 봤다.”

―아시아 기부 문화(필란트로피)가 갖는 차이점이 있다면.

“아시아 각국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30개 사회공익단체 사례를 심층 연구했다. 비영리기관·기업·정부 사이에 암묵적인 ‘사회적 합의’가 존재한다는 특징이 두드러졌다. 기업은 정부의 정책 방향에 맞춰 기부했고, 정부에 반하는 성격의 활동에는 기부하지 않았다. 또한 아시아에서 비영리단체와 정부는 대체로 협력적인 관계였다. 서구의 ‘필란트로피’ 양상과는 굉장히 다르다.”

샤피로 대표는 비영리(NPO)·비정부단체(NGO)라는 단어 대신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사회공익단체(Social Delivery Organization)’로 표현했다. “아시아 지역에서 NGO라 불리는 대부분의 단체는 정부와 긴밀한 관계를 갖고 있어 비정부(NGO)라 보기 어렵고, 사회적기업처럼 영리 속성을 가진 곳이 늘고 있어 비영리(NPO)라고 한정 짓기 어렵다”는 것.

그는 “아시아에 존재하는 ‘사회적 합의’가 갖는 임팩트 또한 크다”고 했다.

“사회문제를 해결할 때 중요한 두 가지는 규모를 키우는 것과 시스템을 변화시키는 것이다. 정부를 끌어들이는 것은 두 가지 측면 모두에서 임팩트가 크다. 정부로서도 필란트로피 활성화를 위한 제도를 갖출 유인이 크다고 본다. 기부가 활성화된다면, 더 많은 자금이 정부가 해결하고자 하는 사회문제 해결에 쓰이리라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CAPS에서는 야심찬 도전장을 내밀었다. 아시아 15국 내 기부 문화와 관련한 제도 전반을 조사·비교하는 ‘공익 활동 환경평가지수(Doing Good Index, 이하 DGI)’ 연구에 나선 것. 기부 문화와 관련한 제도, 세금 혜택, 자금 조달, 기부 생태계 등 4개 항목을 비교해, 해당 국가가 기부하기에 얼마나 좋은 여건인지 보여준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오는 1월에 발표된다.

―아시아 필란트로피의 전반적인 트렌드는 어땠나.

“아시아는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중국·인도·베트남 등 전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경제다. 동시에 교육, 빈곤, 환경 등 해결해야 할 사회문제도 많다. 비교 연구 결과, 지난 몇 년간 많은 국가에서 민간 자금이 사회적으로 쓰이도록 세제 혜택이나 법제를 도입했다. 가령 인도에선 기업이 순수익의 2%를 필란트로피 활동에 의무적으로 지출해야 하는 법안이 이미 시행 중이고, 네팔도 인도와 비슷한 ‘1%’ 법안을 막 제정했다.”

―15국의 기부 관련 제도를 본다는 게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어떻게 작업했는가.

“아시아 내 기부 관련 데이터가 전무해 제로(zero)에서 시작했다. 각 지역의 대표적인 비영리 연구 파트너 기관과 함께 작업했다. 일본의 재단연합체와 도요타 재단, 중국의 파운데이션센터, 칭다오대학의 기부문화연구소, 싱가포르 경영대학 등과 함께했고, 한국은 아름다운재단 기부문화연구소가 파트너로 참여했다. 1600개 이상의 사회공익단체를 조사했고, 90여 명의 전문가를 인터뷰했다.”

―영국 자선지원재단(CAF)에서 매년 발표하는 ‘세계기부지수(World Giving Index)’와는 어떻게 다른가.

“세계기부지수는 전 세계 1000명의 시민에게 3가지 질문을 던지고, 그 값을 평가해 국가별 순위를 매긴다. 지난 1년간 낯선 사람을 도와준 경험이 있는지, 기부를 했거나, 자원봉사를 했는지 ‘개인 경험’을 묻는 거다. 호의를 베푸는 사회적인 문화 전반을 가늠해볼 순 있지만, 그렇게 쓰인 돈이 사회적인 목적으로 쓰였는지 판단하기 힘들다. 가령 길거리 낯선 사람에게 돈을 줬다고 해서 그 돈이 홈리스 문제를 해결하는 데 쓰였다는 걸 확신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DGI는 한 개인의 경험이 아닌, 필란트로피 영역의 ‘인프라’와 ‘제도’를 본다는 데서 세계기부지수와는 완전히 다르다. 기부와 관련한 사회 시스템이 어떻게 되어있는지, 개인이나 기업에게 기부에 참여할 유인이 크도록 설계되어 있는지 등을 본다. 세계은행이 국가별로 기업 경영 환경을 따져 발표하는 ‘기업환경평가(Doing Business)’에서 착안했다.”

―한국의 기부 환경은 어떤가.

“한국에선 회원제에 기반한 어드보커시(advocacy·옹호) 단체가 역사적으로 강했던 편이다. 필란트로피 생태계도 눈에 띄게 성장했다. 사회공익단체 수도 크게 늘었고 아시아 어느 나라보다도 사회적기업이 호황이다. 필란트로피나 기업 CSR에 대한 대학 과정도 늘었다. 다만 과제도 있다. 정부와 재벌, 사회공익단체 간 신뢰가 특히 낮은 편이다. 필란트로피 관련 법률 체계가 혼란스럽다는 점도 한국 내 기부 문화를 저해하는 요소다.”

―한국의 필란트로피가 좀 더 성장하려면, 어떤 고민이 필요할까.

“세제 혜택은 정부가 기부 문화를 장려한다는 걸 보여주는 신호다. 한국은 아시아 다른 국가에 비해 세제 혜택이 현저히 낮다. 대부분의 국가에선 100%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데 반해, 한국에서는 개인은 15%, 기업엔 10% 수준이다. 정부가 세제 혜택을 장려한다면 민간 자금이 훨씬 더 유입되리라 본다. 또한 사회공익단체 전반의 책무성과 투명성이 높아져야 한다. 지난해 드러난 K스포츠·미르재단은 정부가 공익법인을 사적인 목적으로 유용했고, 기업들이 정부 방향에 맞춰 기부했던 대표적인 사례다. 단지 재벌이 사적 목적으로 활용하느냐 여부를 떠나, 전반적인 책무성이 높아져야 한다.”

[주선영 더나은미래 기자]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업 경영노하우, 기부에 접목해야”

매일경제

“기업 경영노하우, 기부에 접목해야”

정부·모금단체·기부자 간 낮은 신뢰 개선이 급선무
한국 세제혜택도 늘려야

“기부 문화를 발전시키려면 기업의 참여가 필수다. 기부의 투명성을 높여야 더 많은 기업들이 나눔에 동참할 수 있다.”

겨울 문턱에 들어서면서 기부의 계절이 찾아왔지만 ‘최순실 게이트’와 ‘어금니 아빠’ 등 최근 기부를 악용한 사건들이 발생하면서 모금 단체들은 걱정이 많다. 기업들의 기부 활동이 위축될 것 같아서다.

아시아의 기부 문화를 연구하는 루스 샤피로 아시아 필란트로피 소사이어티 센터 대표는 최근 매일경제신문과 인터뷰하면서 “기업들이 안심하고 투명하게 기부할 수 있는 길을 터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업들은 기부에 대해 관심이 있어도 기부금이 필요한 곳에 제대로 사용될지 등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면 기부를 주저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2013년 홍콩에 설립된 아시아 필란트로피 소사이어티 센터는 한국 일본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15개 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기부의 투명성과 거버넌스를 개선하는 등 기부 문화 선진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제안하고 있다. 올바른 기부를 통해서 아시아 지역의 교육, 건강, 환경, 빈곤 등 사회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다. 특히 샤피로 대표는 아시아 지역의 주요 기업 경영인들의 모임인 ABC(Asia Business Council) 창립자로서 1997년부터 2007년까지 사무총장을 지냈다. 기업 사정에 밝은 ‘기업통(通)’이다. 한국에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이웅열 코오롱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등이 ABC 회원이다.

샤피로 대표는 “기업들이 정부의 정책에 맞춰 기부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예컨대 중국은 정부가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 건설을 선언하면서 중국 기업들이 빈곤층에 적극 기부하고, 인도는 정부가 화장실 문화 개선에 팔을 걷어붙이자 인도 기업들이 너도나도 화장실 확충에 기부금을 내놓는 식이다. 따라서 기업의 선의(善意)가 왜곡되지 않도록 당당하게 기부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샤피로 대표는 “한국은 아시아 국가들 가운데 정부와 모금단체, 기부자 간 신뢰 적자(trust deficit)가 큰 나라”라고 진단했다. 한국의 눈부신 경제 성장 이면에 간혹 정경유착 등이 있었던 만큼 기부에 대한 신뢰가 떨어진 것이다. 샤피로 대표는 “모금 단체들은 회계, 예산편성, 전략수립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기업들이 단순히 기부금만 낼 것이 아니라 단체의 이사회 등에 적극 참여해 경영 노하우도 함께 나누면 신뢰 적자를 해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 모금단체들에 애정 어린 쓴소리도 했다. 샤피로 대표는 “스스로를 비정부단체(NGO)·비영리단체(NPO)라고 말하는 모금단체들 중에는 정치적 목소리가 커지면서 ‘비(Non·非)’가 빠진 ‘정부단체(GO)’나 ‘영리단체(PO)’로 변질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단체가 정치색을 띠면 기업들은 기부에 부담을 느끼게 된다”고 지적했다.

샤피로 대표는 ‘선의 지표(가칭)’를 개발하고 있다.

아시아 15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내년 1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선의 지표는 제도·세금혜택·자금조달·기부 생태계 등 4개 항목으로 구성됐으며 해당 국가가 기부하기에 얼마나 좋은 여건인지를 보여준다. 세계은행이 국가별로 기업 경영 환경을 따져 발표하는 ‘기업환경평가(Doing Business)’에서 착안했다.

그는 “한국은 아시아 국가들 가운데 기부금의 세제 혜택이 가장 적다”며 “정부가 기부금 관련 세제를 잘 손질하면 기부를 장려하는 명확한 시그널을 줄 수 있어 기부금이 확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임영신 기자 / 사진 = 이승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